View of the exhibition "Les Dernières Peintures" at Perrotin Seoul, 2022. Photo: Andy H. Jung. Courtesy of the artist and Perrotin.
2022 年 06 月 08 日
- 2022 年 07 月 15 日
+ 加入日程
SEOUL

1F, 5 PALPAN-GIL, JONGNO-GU

Perrotin Seoul is pleased to present Les Dernières peintures (The Last Paintings), a solo exhibition by Bernard Frize, who lives and works between Berlin and Paris. Following Tongue and Groove in 2017, this is his second solo exhibition at Perrotin Seoul, which showcases a new body of work and style.



페로탕 서울은 파리와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 중인 프랑스 작가 베르나르 프리츠(Bernard Frize)의 개인전 《Les Dernières peintures (마지막 회화)》를 개최한다. 2017년 서울에서의 《Tongue and Groove》 전시 이후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지난 연작과는 또 다른 작품 세계를 확인할 수 있다.

In this new series, condensed colors in irregular shapes suddenly appear on his canvases filled with familiar verticals and horizontals that cross each other. As Frieze achieves harmony through the organic fusion of order and chaos, creation and destruction, he invites the viewers to a cosmic discourse.



이번 신작에서는 기존의 질서정연했던 수직과 수평의 직교 구조로 채워진 화폭 안에 돌연히 불규칙한 형태의 응축된 색의 존재가 나타난다.
질서와 혼돈, 창조와 파괴의 유기적인 융합을 통해 결국 조화를 이루어 내는 그 우주적 담론의 장으로 초대한다.

The following are extracts of an essay authored by Dr. Sumi Kang for Les dernières peintures. Dr. Kang is an aesthetician, art critic, and Dongduk Women’s University Professor.


아래 글은 본 전시에 대한 강수미 교수(미학, 미술비평, 동덕여자대학교 교수)의 서문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THE ENSENBLE OF VISUAL, TACTILE, AND AUDITORY SENSES: 45 YEARS OF BERNARD FRIZE


시각, 촉각, 청각의 앙상블: 베르나르 프리츠의 45년 추상화

Exhibition view of 'Bernard Frize : Sans Repentir' at Centre Pompidou, Paris. Photo : Claire Dorn. Courtesy of Centre Pompidou, MNAM-CCI.

Bernard Frize is a representative artist of French contemporary painting. He has been presenting his own unique conceptual abstract paintings for 45 years, and now it is no exaggeration to call him a master whose artistic practice has truly reached perfection. His major retrospective Bernard Frize: Sans Repentir, held at the Centre Pompidou in Paris in 2019, reveals his achievement objectively. The exhibition, which presented some 60 select paintings spanning his career, including early works from 1977 to most recent works then, made in 2019, demonstrated what a rich plateau Frize’s spectrum and sense of painting created in contemporary art. Viewers who encountered Frize’s works at the Pompidou exhibition must have marveled at the fact that the challenging and loaded concept of abstraction was delivered not through philosophical language but through canvases filled with brilliant colors and dynamic brushwork. You must have been surprised once again by how various styles and delicate yet dynamic expressions can be diversified and developed within the genre of abstract painting, a field of contemporary art we are familiar with.



프랑스 현대 회화를 대표하는 미술가 베르나르 프리츠. 그는 45년 동안 자신만의 개념적 추상회화를 전개해왔고, 이제 진정으로 완성 단계에 이르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거장이다. 2019년 파리 퐁피두센터에서 열린 대규모 회고전 《베르나르 프리츠: 후회 없이(Bernard Frize: Sans Repentir)》 가 그러한 사실을 객관적으로 말해준다. 프리츠의 1977년 초기작부터 2019년 근작까지 총 60여 점을 선별해 기획 한 그 전시는 한 명의 예술가가창작한 동시대 시각예술의 스펙트럼과 페인팅의 감각이 얼마나 풍요로운 고원을 이뤘는지 보여주었다. 당시 전시장에서 그림과 마주한 감상자들은 ‘추상(abstraction)’이라는 어렵고 무거운 관념이 철학의 언어가 아닌,눈부신 색채와 역동적인 붓질이 가득한 화면으로 제시된데 감탄했을것이다. 또한 ‘추상화(abstract painting)’라는 현대미술의 익숙한 장르안에서 어떻게 그처럼 다채로운 스타일이, 섬세하면서도 다이내믹한 표현기법이, 변주되고 발전할 수 있는지 새삼 놀랐을 것이다.

A more exciting experience of Frize’s art, however, lies ahead of us in 2022, as we will see different aesthetics, forms, and modes of expression in the new works by this master of contemporary painting now in his 70s. I assure you that Frize, who has devoted more than half of his life to creative experiments and journey of exploration, presents even more complex sensorial paintings to the world this time around. Paradoxically, we will find a very young and attractive Frize through his new works; the artist certainly is Frize but he is not. The former Frize is a painter who intentionally set aside his opinion as an artist and mechanically repeated the act of painting with the work protocol that “rules can set you free.”



그런데 더 흥미로운 경험이 2022년의 우리 앞에 준비되어 있다. 70대에 접어든 원숙한 대가 프리츠의 신작들에서 이전의 그가 구현한 회화예술과는 또 다른 미학, 새로운 조형, 낯선 표현의 모드를 볼 것이기 때문이다. 단언컨대 인생의 절반 이상을 창작 실험과 탐구의 여정에 헌신한 프리츠가 이번에는 더욱 ‘복합적인 감각의 회화’를 세상에 내놓았다. 그래서 역설적이지만 우리 감상자는 오히려 매우 젊고 매력적인 프리츠를 만나게 될 것이다. 그는 분명 프리츠이지만 프리츠가 아니다. 전자의 프리츠는 “규칙이 당신을 자유롭게 한다”는 작업 프로토콜 아래 일부러 화가의 주관을 배제하고 기계적인 그리기 과정을 반복한 화가다.

The elderly artist completed his unique style of abstract painting where the intersections of the vertical and the horizontal and traces of regular brushstrokes became both the form and content of painting through such practice. Yet the new Frize—or Frize of 2022 who painted new works—returned, having abandoned even the artistic achievements and the signature look of his paintings that he established over decades as if they are trivial elements of his work and practice. Or to be more dramatic, his current paintings appear as though they are creations of a young and free spirit who hops on the canvas, explodes energy, and becomes a particle in the air, dancing. Through my metaphoric expression above, one could imagine just how creative Frize’s new abstract series is.



그렇게 해서 수직과 수평의 교차, 일정한 붓질의 궤적 그 자체가 그림의 형식이자 내용이 되는 고유한 추상화를 완성한 원로의 프리츠다. 그런데 후자, 즉 2022년 신작의 프리츠는 마치 수십 년 동안 쌓아올린 자신만의 회화 표징(signature)과 예술적 성취조차 대수롭지 않다는 듯 가볍게 벗어던진 모습으로 우리에게 돌아왔다. 아니, 더 극적으로 서술하자면, 그 그림들은 캔버스 평면 위로 뛰어올라 에너지를 터뜨리고 대기 중의 입자가 되어 춤추는 어느 젊고 자유로운 영혼의 창작물로 보인다. 그만큼 프리츠가 창조적인 추상화를 새로 선보였다는 의미다.

What are these paintings like that I write with passion, despite there being the risk that people may ridicule my text as a critic’s exaggeration? First, unstructured and organic images resulting from random access appear over the pattern of straight, mechanical, and repetitive brush-strokes, which is a signature element of Frize’s abstract paintings. Bands and brushstrokes of acrylic paint in almost transparent, clear hues lay down a vertical background, and colors of blue, red, green, and yellow react chemically with the acrylic media, creating a unique and unintended image. So Frize’s Silus and Apa (2022) simultaneously delight our eyes and ears like when we are fascinated by fireworks in the night sky that make explosive sounds and colorful light. We are surely seeing the paintings, yet it feels as though we hear the bang of brilliant colors bursting over the vertical stripes. It also feels like we hear the big and small pigment particles blending with resin and spreading out in all directions on the canvas like waves.



구체적으로 어떤 그림들이기에 나는 이토록 흥분해서 글을 쓰고 있는가? 사람들 이 비평가의 과장이라고 비웃을 위험을 무릅쓰고 말이다. 일단 프리츠 추상화의 시그니처인 ‘직선의 붓질을 기계적으로 반복한 패턴’ 위로 ‘랜덤액세스의 비정형이고 유기적인 이미지들’이 나타났다. 투명에 가까울 정도로 맑은 색채의 아크릴 물감 띠 /붓질이 수직의 배경을 이루는 위에서 블루, 레드, 그린, 옐로우 칼라들이 미디움과 화학작용을 일으켜 독특한 우연의 이미지를 만들어낸 것이다. 그래서 예컨대 프리츠의 <Silus>와 <Apa>(2022)는 마치 오색찬란한 폭죽이 큰 소리를 내며 터지는 밤하늘을 올려다볼 때처럼 우리의 시각과 청각을 동시에 즐겁게 한다. 분명 눈으로 보는데도, 수직의 줄무늬 위에 뜬 원색 덩어리들이 ‘팡-’ 터지는 소리가 들려오는 것 같다. 또 안료의 크고 작은 입자들과 레진이 융합하면서 캔버스 사방으로 ‘촤아 -’ 퍼져나가는 상황을 소리로 듣는 것만 같다.

And what about our perceptions when we see Ader, Sabo, and Kova (2022)? Our tactile senses are stimulated just like when we see a goldfish slowly swimming through clear and cold water, with its splendid fins all spread out. It is like perceiving the temperature of the water and the gentle movement of the fish’s smooth body touching our skin.



<Ader>, <Sabo>, <Kova>(2022) 를 감상할 때 우리의 지각은 또 어떤가? 마치 화려한 지느러미를 한껏 펼치며 맑고 차가운 물속을 느릿하게 유영하는 금붕어를 볼 때처럼 우리는 촉각적이 된다. 물의 온도와 물고기의 매끈한 몸의 살랑거림이 내 살에 닿아 피부로 느끼듯이 말이다.

In brief, I would like remark that Frize’s most recent paintings opened up a new dimension of abstract paintings where visual, tactile, and auditory senses create an ensemble. Moreover, I want to claim that Frize further expanded the aesthetics of his abstract painting by deconstructing the grid structure and linear order that held up his paintings and replacing them with organic forms created by coincidence and spontaneity. The movement of beautiful organisms and natural order preceding geometry were being newly minted on this both masterly yet very young artist’s canvas.



그래서 요컨대 프리츠의 최근 회화는 ‘시각, 청각, 촉각이 앙상블을 이루는 추상화’의 새로운 차원을 열었다고 평가하고 싶다. 나아가 그가 자신의 회화를 떠받쳐온 그리드 구조와 선형적 질서를 해체하는 대신 거기에 우연과 즉흥이 만든 유기적 형상을 더함으로써 자신의 추상화 미학을 한 뼘 더 확장시켰다고 말하고 싶다. 이 원숙하지만 동시에 매우 젊은 화가의 화면 위에서 아름다운 유기체의 운동과 기하학 이전의 자연 질서가 그렇게 새로 주조되고 있었다.

I think that there are two words that synthesize my work: "generation" and "corruption." Making a thing and, in the same flux, making sure that this thing breaks down, and in undoing itself, that it finds some desire to create something new again.



제 작업을 함축시킬 수 있는 두 개의 단어가 있다면 "생성"과 "퇴화" 입니다. 무언가를 실현하는 것, 같은 흐름 속에서 이 무언가는 해체되기도 하고, 또 그 과정에서 새로운 무언가를 발견하게 됩니다.



— Bernard Frize 베르나르 프리츠
Bernard FRIZE

Born in 1949 in Saint-Mandé, France
Lives and works between Paris, France and Berlin, Germany

Bernard Frize’s abstract painting is decisively process-oriented. Working in series, he explores all the possible visual outcomes of precise protocols, which he conceives beforehand. These pre-established conditions and constraints usually pertain to the use of conventional tools and materials as well as the almost mechanical execution of seemingly simple gestures. While each series records the peculiar dynamics of a predetermined technique, his vibrant abstractions also serve as arenas for chance to operate. By outsourcing some of his creative power to contingency (starting with his highly distinctive yet random color palette), he allows for painterly events or disruptions to unfold on his canvases. At once calculated and random, conceptual and organic, his aesthetics portends an automatic ideal of painting. Frize humorously describes his most successful works as those that required minimal intervention on his part, and thus realized themselves to some extent autonomously.



1949년 프랑스 Saint-Mandé 출생

프랑스 파리, 독일 베를린 거주 및 작업


베르나르 프리츠의 추상회화는 과정이 중요시 되는 작업들이다. 그는 연작의 형태로 작업을 이어가며 사전에 정해진 구체적인 작업 프로토콜에 의해 나타낼 수 있는 모든 시각적 결과물들에 대해 탐구한다. 사전에 정립된 조건과 제약들은 기존의 도구와 재료의 사용, 단순해 보이는 제스처들의 기계적인 움직임과 관련이 있다. 각 연작들이 미리 정해진 테크닉을 통해 특유의 역동성을 자아내기도 하지만, 그의 선명한 추상화는 작업을 위한 기회를 제공하기도 한다.


무작위의 색상으로 구성된 그의 팔레트처럼, 우연성에 그의 창작 영역의 일부를 내어주며 작가는 이러한 행위에 기인한 회화적 사건들이 캔버스 위에 펼쳐지는 것을 허용한다. 계획적이지만 그렇지 않은, 개념적이면서도 유기적인 그의 미학은 회화의 무의식적 이상의 전조를 보인다. 프리츠는 그의 가장 성공적인 작업이 무엇인지에 대해 본인의 개입이 최소로 요구되어 어느정도는 자체적으로 구현되는 작업들이라고 익살스레 표현했다.




More about the artist
MORE ON SOCIAL MEDIA👀
List of artwo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