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ndering of Perrotin Dosan Park. Courtesy of KIAS (Kentaro Ishida Architects Studio), Yoki Design, and Perrotin
PERROTIN DOSAN PARK
2022 年 08 月 27 日
- 2022 年 12 月 01 日
+ 加入日程
SEOUL
10 Dosan-daero 45-gil, Gangnam-gu
SEOUL

Perrotin is pleased to announce the opening of a second exhibition space in Seoul. Located in the district of Gangnam, Perrotin Dosan Park will open on August 27th, 2022 with an exhibition by Emma Webster, marking the British-American artist’s debut with Perrotin.


Situated in the heart of Seoul’s luxury shopping district between Dosan Park and Horim Art Center, Perrotin Dosan Park is in the vicinity of the flagships of major global brands such as Maison Hermès Dosan Park across the street and Maison Louis Vuitton Seoul, and two major auction houses.


The building, comprising two floors and offering exhibition space of about 190 square meters (2,060 square feet), is designed by KIAS (Kentaro Ishida Architects Studio) in collaboration with Yoki Design and Kenny Ho.


Perrotin Dosan Park is the gallery’s eleventh location across seven cities: Paris, Hong Kong, New York, Seoul, Tokyo, Shanghai, and Dubai. One of the first international galleries to establish an exhibition space in Seoul, Perrotin launched an outpost in 2016 in the historic cultural neighborhood of Samcheong-dong. The gallery’s expansion in South Korea’s capital aims to strategically broaden its roster and strengthen its connections to art communities by augmenting its programming in complementary exhibition locations in both of Seoul’s northern and southern centers.


The inauguration of Perrotin Dosan Park will coincide with the first edition of Frieze Seoul (September 2–5) and the 21st edition of Kiaf Seoul (September 2–6). Perrotin’s booth in Frieze is dedicated to a solo presentation by New York-based artist Tavares Strachan marking his debut in Asia, and its booth in Kiaf will showcase new works by various artists of the gallery’s program.

At Perrotin Samcheong-dong in the original space, Bay Area artist Barry McGee’s first solo show in South Korea will be on show from August 5th through September 8th, 2022.



페로탕은 서울에 두 번째 전시공간을 오픈한다. 강남에 위치한 페로탕 도산파크는 8월 27일 개관 기념 전시로 페로탕에서 처음으로 소개하는 영국계 미국 작가 엠마 웹스터의 첫 개인전을 선보인다.


페로탕 도산파크는 도산공원과 호림아트센터 사이에 위치해있으며, 메종 에르메스 도산파크,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을 비롯한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들의 플래그십 스토어, 주요 미술품 경매 회사와 인접해 있다.


총 190제곱 미터(약 58평) 크기의 전시공간은 두 개의 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KIAS (Kentaro Ishida Architects Studio), Yoki Design, 그리고 Kenny Ho 가 디자인을 담당했다.


페로탕 도산파크는 파리, 홍콩, 뉴욕, 서울, 도쿄, 상하이, 두바이 등 7개 도시에 걸쳐 페로탕이 열한 번째로 선보이는 공간이다. 페로탕은 서울에 진출한 첫 해외 갤러리들 중 한 곳으로 2016년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삼청동에 처음 문을 열었다. 페로탕 서울의 확장은 강북과 강남의 중심지를 연결하며 상호보완적인 위치에서 더 많은 프로그램의 소개와 국내 아트 커뮤니티와의 유대를 강화하는 데에 의미가 있다.


페로탕 도산파크 개관은 제1회 프리즈 서울(9월 2~5일)과 제21회 키아프(9월 2~6일)의 공동 개최 일정에 맞추어 8월 말에 이루어진다. 페로탕은 프리즈 서울에서 뉴욕 기반의 작가 타바레스 스트라찬의 작품들을 아시아 최초로 소개하고, 키아프에서는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페로탕 삼청동에서는 샌프란시스코 작가 배리 맥기의 국내 첫 개인전이 8월 5일부터 9월 8일까지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