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llation views of Otani Workshop’s 'Hand, Eye, and Soul' at Perrotin Dosan Park, Seoul. Photo: CJYART Studio. ©Otani Workshop/Kaikai Kiki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urtesy Perrotin.
2022 年 11 月 17 日
- 2022 年 12 月 23 日
+ 加入日程
SEOUL

10 Dosan-daero 45-gil, Gangnam-gu

Perrotin Seoul is pleased to announce Hand, Eye, and Soul, Otani Workshop's second solo show in Seoul. Following Children of, his first exhibition in Seoul in 2018, this show features the most recent and diverse creations including paintings, sculptures, and ceramics.



페로탕 서울은 오타니 워크숍의 두 번째 개인전 《Hand, Eye, and Soul》을 선보인다. 지난 2018년 서울에서의 첫 전시 《Children of》에 이어, 이번 전시에서는 회화, 조각, 도예작품 등 다양한 최신작들을 만나볼 수 있다.

Installation views of Otani Workshop’s 'Hand, Eye, and Soul' at Perrotin Dosan Park, Seoul. Photo: CJYART Studio. ©Otani Workshop/Kaikai Kiki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urtesy Perrotin.
Installation views of Otani Workshop’s 'Hand, Eye, and Soul' at Perrotin Dosan Park, Seoul. Photo: CJYART Studio. ©Otani Workshop/Kaikai Kiki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urtesy Perrotin.

The following essay was written by Alexandra Seno for this exhibition.


아래 글은 본 전시에 대한 알렉산드라 세노의 서문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Installation views of Otani Workshop’s 'Hand, Eye, and Soul' at Perrotin Dosan Park, Seoul. Photo: CJYART Studio. ©Otani Workshop/Kaikai Kiki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urtesy Perrotin.

A seemingly naive spirit infuses the objects and characters of Otani Workshop’s world. There is a directness about the forms and figures that he creates, manifesting from clay, recycled wood, metal or paint, transformed by his touch.



오타니 워크숍의 작품 세계를 구성하는 오브제와 캐릭터에는 순수함이 깃들어 있다. 작가가 점토, 재활용 목재, 금속, 물감을 변형해 빚어내는 형태와 피규어에는 명쾌함이 있다.

At first glance, they promise kawaii, the quality of an obstinate cuteness, especially in his round-cheeked children and baby animals. Then look more closely. Gaze into their eyes—patches of brushstrokes forming circles on the canvas or holes poked into ceramics. Sometimes they radiate youthful joy, sometimes they evoke a worldly sadness. They feel.



첫눈에는 일본어로 ‘카와이’, 즉 귀여울 수밖에 없는 모습이 눈에 띈다. 통통한 볼을 가진 아이들과 새끼 동물 조각들이 특히 그렇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라. 그들의 눈, 즉 캔버스 위에 붓으로 그린 동그란 모양이나 도자기에 뚫은 구멍을 지그시 보라. 때로는 천진한 기쁨을 발산하고 때로는 세속의 슬픔을 드러낸다. 감정이 있는 것이다.

As an artist, Otani has often said that he aims to make work that have in them something “spirit-like.” In Japan’s Shinto religion, something is “yorishiro” when it has the ability to be occupied by a supernatural deity. Though Otani does not think of his art as directly related to Shintoism, his works are infused with the desire that they embody meaning, by existing and in dialogue with the viewer.



오타니는 종종 작가로서 ‘영혼 같은 무언가’가 있는 작품을 만들고자 한다고 했다. 일본 고유의 종교인 신토에서는 초자연적인 신령이 빙의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것을 가리켜 ‘요리시로’라 한다. 비록 작가는 자신의 예술이 신토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여기지 않지만, 그의 작품에는 그런 바람이 반영되어 그 자체로 존재하며 또 관객과 대화함으로써 의미를 구현한다.


It is my hope that I can exchange some emotions with viewers through my works.

— Otani Workshop


작품을 통해 관객과 감정의 교류를 이루고자 한다.

— 오타니 워크숍

In this show, Otani presents paintings, sculptures and ceramic vessels. Pottery is fundamental to his practice, and where in many ways his career began. There is a primal feeling in his ceramic figures. They appear to be cute creatures, but then they bear the marks of how they came into being.


이번 전시에서 오타니는 회화, 조각, 그리고 도예 작품을 선보인다. 도예는 그의 작업에 핵심적인 요소이자 작가로서 출발점이 된 근원이라 할 수 있다. 오타니의 도예 조각은 어딘가 원초적이다. 귀여운 모습을 가졌지만 어떻게 존재하게 되었는지 몸체에 그 흔적을 지니고 있다.

Otani works and reworks the clay until he is satisfied, the surface bearing the marks of his fingers and tools. Sometimes they are covered with colored glaze, other times he keeps them bare to the biscuit. Then they go into a kiln, where further magic happens. You never really completely know what you get after a firing.



작가는 만족스러운 형태를 얻을 때까지 점토 작업을 이어가며, 이렇게 탄생한 작품의 표면에는 그의 손가락과 도구 자국이 남아있다. 유색 유약을 입히기도 하고 투박한 모습 그대로 둘 때도 있다. 그 후 가마에 들어가는데, 가마 속에서 더 마법같은 일들이 벌어진다. 소성 과정을 거치며 어떤 결과물을 얻게 될 지는 알 수 없다.

In recent years, Otani has started showing his paintings as well. These are often lively pictures in pastel hues. Going from one medium to another has informed his art, and he attributes having more colors in his ceramics as coming from his making more paintings in recent years.



오타니는 최근 들어 회화도 선보이기 시작했다. 그의 회화는 대개 파스텔 톤의생동감 있는 그림이다. 한 매체에서 또 다른 매체로 옮겨가며 작업한 것이 그의 예술에 영향을 미쳤는데, 작가는 그의 도자기에 더 많은 색을 사용하게 된 것 역시 최근 몇 년 새 늘어난 회화 작업의 영향이라 한다.

Installation views of Otani Workshop’s 'Hand, Eye, and Soul' at Perrotin Dosan Park, Seoul. Photo: CJYART Studio. ©Otani Workshop/Kaikai Kiki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urtesy Perrotin.

In Otani Workshop's studio, he has bright natural light, high ceilings, space for his kilns, a place to make art. Here he breathes life into his work.



오타니 워크숍의 작업실에는 밝은 자연광이 비치고, 높은 천장과 가마를 놓을 자리와 작품을 만들 공간이 있다. 바로 이곳에서 작가는 작품에 생명을 불어넣는다.


Otani Workshop

Born in Shiga Prefecture, Japan
Lives and works in Awaji Island, Hyogo Prefecture, Japan


Make no mistake: despite the name, Otani Workshop does not refer to a collective of artists, but to a singular, an eminently singular sculptor who has become the leading representative of Japanese ceramics. Silent and literally bulging heads, figures with their arms raised like praying figures, monumental middle fingers extended upwards, anthropomorphic vases, children, animals, soils, bronzes: Otani Workshop’s bestiary is a world in itself, a world in which dreams and tales converge as well as fantasies and daydreams, a world in which the queenly imagination and the kingly gesture triumph, in which forces and forms meet.



일본 시가현 출생

일본 효고현 아와지섬 거주 및 작업


오해하지 말자. ‘워크숍’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는 하지만 오타니 워크숍은 예술가 단체가 아니다. 일본 도예를 대표하게 된. 독보적이고 뛰어난 단 한명의 작가를 지칭한다. 조용히, 말 그대로 툭 튀어나온 머리를 가진 형상부터 기도하는 듯한 형태로 팔을 든 모형, 커다랗게 위로 뻗은 가운뎃손가락, 인간 형상의 화병, 아이 형상, 동물 모양, 흙과 청동으로 만들어진 작품에 이르기까지 오타니 워크숍이 빚고 그려내는 우화집은 그 자체로 하나의 세계를 이룬다. 꿈과 이야기, 판타지와 몽상이 만나는 세상, 우아한 상상과 위풍당당한 제스처로 가득 찬 세상, 그리고 힘과 형태가 만나는 그런 세상이다.




More about the artist
MORE ON SOCIAL MEDIA👀
List of artworks
1F Hallway
1F Main room
1F Showro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