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avril
- 26 mai 2022
+ ajouter à mon calendrier
SEOUL

1F, 5 PARPAN-GIL, JONGNO-GU

Perrotin Seoul is pleased to announce Alone with Everybody, a solo exhibition by New York-based, Japan-born artist, Susumu Kamijo. It marks the artist’s first show with the gallery and his first in South Korea.


페로탕 서울은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중인 일본 태생의 작가 스스무 카미조의 개인전 《Alone with Everybody》 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스스무 카미조의 첫 페로탕 전시이자 최초의 내한 전시다.

View of Susumu Kamijo’s solo exhibition “Alone with Everybody” at Perrotin Seoul, 2022. Photo: Youngha Jo. Courtesy of the artist and Perrotin
View of Susumu Kamijo’s solo exhibition “Alone with Everybody” at Perrotin Seoul, 2022. Photo: Youngha Jo. Courtesy of the artist and Perrotin
View of Susumu Kamijo’s solo exhibition “Alone with Everybody” at Perrotin Seoul, 2022. Photo: Youngha Jo. Courtesy of the artist and Perrotin
View of Susumu Kamijo’s solo exhibition “Alone with Everybody” at Perrotin Seoul, 2022. Photo: Youngha Jo. Courtesy of the artist and Perrotin
View of Susumu Kamijo’s solo exhibition “Alone with Everybody” at Perrotin Seoul, 2022. Photo: Youngha Jo. Courtesy of the artist and Perrotin

Kamijo’s poodles have attracted significant attention ever since he first started painting them in 2014. The story goes that one day when Kamijo’s partner, who is a dog groomer, was working, he noticed the form of the poodle and found it interesting. His fascination with poodles, the artist says, was almost an accidental one. In this latest exhibition Alone with Everybody, we witness a continual and playful evolution of his work where the visceral and the ethereal are often alongside each other.


카미조의 푸들은 작가가 푸들을 처음 그리기 시작한 2014년부터 큰 주목을 받아왔다. 작가가 푸들 작업을 시작하게 된 배경은 이렇다. 어느 날 애견미용사인 애인이 일하는 모습을 보던 중 푸들의 형상이 눈에 들어왔고 그것이 흥미롭게 다가왔다고 한다. 작가는 푸들에 매료된 계기가 거의 우연이나 다름없다고 말한다. 이번에 개최되는 《Alone with Everybody》 에서는 본능적 요소와 영묘함이 종종 함께 표현되는 카미조 작업의 지속적이며 유희적인 진화를 확인할 수 있다.

In Kamijo's recent works, the poodles have evolved to engage the viewers into a meditation upon what the form of the poodle would allow for. Nevertheless, the echoes of his first poodles are present – the colors are still vibrant, the colors are still vibrant, the poodle’s voluminous form still ascertained, and yet the form becomes a space of teasing out the abstract poodle form into something that is sensual and stirring in its nature. Teeth gnashed in a minimal tree-lined backdrop, the poodle becomes an exercise in vigorous gesturing. The gesture on the canvas becomes as swift, as Kamijo remarks, as characters in Japanese calligraphy.


그의 최근작들은 특별한 관심을 두지 않았던 관객 마저도 푸들의 형상이 무엇을 가능하게 할지 사유하게 하는, 더욱 매력적인 대상으로 진화했다. 그러나 이런 변화에도 불구하고 최근작에는 그가 그린 초기 푸들의 모습 역시 나타난다 – 푸들의 색은 여전히 선명하고 풍성한 형태 또한 그대로 유지되었다. 다만 그 형상은 이제 추상적인 푸들 형태를 본질적으로 감각적이고 환기적인 무언가로 변모시키는 공간적 요소로 작용한다. 나무가 늘어선 미니멀한 배경에 앙다문 이빨을 드러낸 모습의 푸들은 격렬한 몸짓을 통해 생동감을 드러낸다. 작가가 말하듯, 캔버스에 포착된 푸들의 제스처는 빠르게 써 내려가는 일본 서예의 문자만큼 빠르다.

On Kamijo’s canvas, a calligraphic meaning is always in a state of becoming; the nimbly drawn figures become poodles and figures that create a field of vision that invite a roving eye until fixated upon the ever-present dot that adorns every painting. The dot, often a point that contrasts with the colors on the canvas, is a ubiquitous presence that becomes a marker of narrative – in a minimal landscape, Kamijo’s use of this dot is a compelling, almost intimate, legend in the austere field of vision.


카미조의 화면에서 이런 재빠른 움직임의 표현은 서예적 의미를 갖는다고 볼 수 있다. 빠르게 그려낸 이미지는 작가의 모든 작품에서 장식적 요소로 등장하는 배경의 동그라미에 눈이 고정되기까지 끊임없이 화면을 훑어 보며 탐색하도록 하는 시선을 만들어내는 푸들이자 형태가 된다. 동그라미는 캔버스에서 찾아볼 수 있는 다른 색들과 대개 대조를 이루며, 내러티브를 상징하는 편재적인 표지가 된다. 미니멀한 풍경에 얹어지는 카미조의 동그라미는 소박하게 펼쳐지는 그림 속에서 강력하고 친숙하게까지 느껴지는 표식으로 작용한다.

Perhaps, for me, all the subjects in the paintings seem contemptuous to be alone yet in the back of their mind, they are constantly searching for a deep connection with someone or something.



어쩌면 나에게는 그림 속 모든 주인공이 혼자 있는 것을 경멸하는 것처럼 보이며, 사실 그들의 마음 한 구석에는 끊임없이 누군가 또는 어떤 것 과의 깊은 관계를 찾고 있는 것 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 Susumu Kamijo on the show title "Alone with Everybody"

Kamijo reminds us many times, it has nothing to do with the poodle the dog, but something that the form of the poodle can bring forth. In a conversation, Kamijo says he becomes preoccupied with three aspects: the face, the landscape of the painting, and lastly, the composition of the painting itself. The proportions of the painted figures magnify and play with the frame, something that Kamijo’s figures are able to invoke by juxtaposing the landscape with brushstrokes that coalesce an errant landscape to a figure, a figure to the promise of a symbol and a narrative.


카미조의 작품은 역동성의 흔적을 담아내며 푸들의 형상이 무엇이 될 수 있는지, 또 관객으로부터 어떤 것을 환기시킬 수 있는지 보여준다. 작가가 여러 번 상기시키듯 그의 그림은 개라는 존재로서의 푸들과는 무관하며, 오히려 푸들의 형상이 무엇을 제시할지에 의미를 둔다. 한 대담에서 작가는 다음의 세 가지 요소에 주목한다고 했다: 푸들의 얼굴, 그림의 풍경, 그리고 회화의 구도 그 자체. 카미조가 그린 형상이 캔버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화면을 확대하기도 하고 조정하기도 하는데, 이러한 효과는 상징과 내러티브로 발전하게 될 푸들 형상과 독특한 풍경을 결합하는 붓터치를 그림 속 풍경과 병치함으로써 나타난다.

It is hard to deny that in his recent works, Kamijo’s emphasis upon the close-up details of the poodle’s face – a kind of portraiture that deftly balances swaths of color with pastels and muted tones – is one where the elements are always in dialogue. His works ask us to behold the earnest poodle being represented while also paying close attention to each dot, each shape, each shift in color. The visage of the once fluffy and almost nonchalant creature and its gaze keeps coming closer, revealing itself as more disjointed shapes that draw us in, in a sleight of hand.


작가의 최근 작품들은 다양한 색의 띠가 파스텔 톤 및 차분한 톤의 색과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루는 초상화의 형태를 취하는데, 가까이서 묘사한 푸들의 얼굴을 강조하는 부분이야 말로 바로 카미조의 그림을 구성하는 요소들이 서로 어우러지는 지점이다. 카미조의 작업은 관객으로 하여금 푸들 이미지 그 자체를 보게 하는 동시에 각각의 점, 모양, 그리고 색의 변화에 주의를 기울이게 하기 때문이다. 복슬복슬하고 무심한 듯한 생명체의 얼굴과 눈빛이 점점 가까이 다가올 때 그 형상은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는 해체된 형태로서 교묘히 그 모습을 드러낸다.

Kamijo, in a podcast from July 2021, mentioned how painters are sometimes people who paint out of their own emotional bathtubs. The world that Kamijo invites us into is one where the poodles have advanced to the core of our line of vision, welded securely to the landscape where a serene line of trees align themselves wordlessly with the gnashing teeth of the poodle. He may not be painting out his emotional bathtub. What we find is a master in the prime of his powers whose work fascinates and intrigues us. We who encounter it look for a totem in the enigma, for the inkstone in the calligraphy of visceral gestures.


카미조는 2021년 7월, 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화가란 종종 본인의 ‘감정의 욕조’를 바탕으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라고 언급했다. 카미조는 푸들이 관객 시선의 핵심까지 파고든 세계로 우리를 초청한다. 관객의 시선은 나무들이 앙다문 푸들의 이빨에 맞추어 말없이, 평화롭고 가지런히 줄지어 서 있는 풍경에 고정되어 있다. 카미조는 자신의 감정을 쏟아내는 그림을 그리는 것이 아닐 수 있다. 결국 우리가 발견하게 되는 것은 예술적 기량이 정점에 이르러 작품을 통해 관객을 매료하고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회화의 대가다. 그러한 그림을 마주하는 우리는 작가가 제시하는 수수께끼 속에서 신성하고 고유한 상징성을, 그리고 본능적인 붓질 속에서 피어나는 형태의 근원을 찾는다.

... unearthed more compelling forces underneath the happy facade of his earlier works on paper.



... 초기작에서 보여준 종이 위의 행복한 표면 뒤에 감춰진 더욱 강렬한 힘을 발견했다.

— Editor Danny Kopel on Susumu Kamijo's transition from figuration to abstraction
Susumu KAMIJO

Né en 1975 à Nagano, Japon
Habite et travaille à New York, USA

Based in Brooklyn, New York, Susumu Kamijo holds a BFA at the University of Oregon (2000) and an MFA in Painting and Drawing at the University of Washington (2002). Influenced by Francis Bacon and Willem de Kooning, his poodles have attracted significant attention ever since they first appeared in 2014.


The technique of painting quickly to capture something that is authentic is one that Kamijo attributes to his experience of learning Japanese calligraphy as a young man. His own interest in creative writing has also lent a narrative “style” to his paintings that mimics the minimalism of a poem and the surprise of a short story. By mingling drawing and painting techniques, the artist has been able to create an assemblage of symbols and signs, often in ethereal and menacing strokes of color. In a playful meditative style, his work continues to evolve in a direction that surprises, provokes, and transforms our ways of seeing.



스스무 카미조는 1975년 일본 나가노 출생으로 현재는 뉴욕 브루클린에 거주하며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미국 오리건 대학교를 졸업하고 워싱턴 대학교에서 회화 석사를 졸업했다. 프란시스 베이컨, 빌럼 드 쿠닝의 영향을 받아 탄생한 그의 푸들은 2014년 첫 등장이래 지금까지 많은 관심을 받아 왔다.


대상을 실감나게 포착하기 위해 빠르게 그림을 그리는 기술은 작가가 젊은 시절 일본 서예를 배운 경험으로부터 영향을 받았다. 또한 창작 글쓰기에 대한 그의 관심은 시의 미니멀리즘과 단편 소설의 놀라움을 모방한 서사적인 "스타일" 을 그의 그림에 부여하기도 했다. 작가는 드로잉과 페인팅 기법을 결합하여 종종 미묘한 색상의 거친 붓질로 도상과 기호의 집합체를 만들 수 있게 되었다. 그의 작업은 마치 장난스러운 명상과 같은 방법으로 우리의 해석에 충격을 주고, 자극하며, 변형시키는 방향으로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다.




À propos de l'artiste
MORE ON SOCIAL MEDIA👀
SELECTED PRESS
Liste des oeuv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