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an-Philippe DELHOMME
Flowers for books
solo show
April 29
- May 28, 2021
+ add to my calendar
Seoul

1F & 3F, 5 Palpan-gil, Jongno-gu

Seoul, Korea






Perrotin Seoul is pleased to present Flowers for Books, Jean-Philippe Delhomme’s first solo exhibition in Asia.


페로탕 서울은 장-필립 델롬의 아시아 첫 개인전 "책을 위한 꽃"을 개최한다.

The exhibition is composed of intimately scaled still life paintings that, at first sight, fulfill the promise of the title. Books, magazines and vases of cut flowers occupy his still lifes. A series of portraits, painted from life with different sitters, introduce a presence among the inanimate artifacts. Delhomme places the sitter in the semi-abstract decor of the bare studio. Flowers, books and models manifest themselves in the pictorial landscape of Jean-Philippe Delhomme that is more concept than real space. The studio is a mental space that Delhomme can control, but only to a certain degree until the sitter for a portrait looks back at him.


전시회는 제목과 일치하는 모습의 첫인상을 지닌 정물화 소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각 정물화 작품 속에는 책과 잡지, 그리고 손질된 꽃이 꽂힌 화병이 놓여있다. 다양한 모델의 실물을 보며 그려진 여러 점의 인물화는 미동 없는 물건들 사이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는 그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델롬은 그의 모델들을 추상적인 듯한 장식의 작업실 속에 위치하게 한다. 장-필립 델롬이 그려내는 작품의 대상인 꽃, 책, 그리고 모델은 실제 존재하는 공간보다 더욱 개념적인 배경 속에 자신을 드러낸다. 작업실은 작가 본인이 전적으로 통제할 수 있는 정신적인 공간이지만 이는 인물화의 모델이 그를 돌아보는 순간까지만 유효하다.

By definition, books are cultural objects. Their weight and volume are secondary to their content, but also a defining feature — we remember how a book looks and can often identify a book by its spine on our bookshelf.


정의하자면, 책은 문화적 오브제이다. 책의 무게와 용량은 그 속에 들어 있는 내용에 비해 부수적인 요소지만 이것을 구분하는 본질적인 특징이기도 하다. 우리는 책의 생김새를 기억하며 대부분의 경우 책장에 꽂힌 책등을 통해 특정할 수 있다.

Flowers, by contrast, are natural, so their symbolism does not impact their appearance. But flowers turn into cultural objects when they are arranged in a vase for our pleasure. We offer flowers to celebrate certain occasions; we summon their vital exuberance inside our home and subsequently cut it short.


그에 비해 꽃은 유기체로써 이의 상징은 외관에 반영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의 만족감을 위해 화병에 꽂히게 된다면 꽃은 또한 문화적 대상으로 변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는 무언가를 축하할 때 꽃을 주고받으며, 풍성한 활력을 빌리기 위해 집에 장식하고, 동시에 이 활기찬 생명력을 끊어 내기도 한다.

Arranging flowers and books to compose a still life is a whole different game than painting a portrait from life. It is the articulation of the two genres — still life and portrait — that reveal the intention of the exhibition.


정물화를 구상하기 위해 꽃과 책을 배치하는 것은 사생으로 인물화를 그리는 것과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접근하게 된다.이번 전시의 의도는 정물화와 인물화, 이 두개의 장르를 함께 표현하는 것에 있다.

“At the opposite of the snapshot is the arrested movement caught by the camera’s eye. I’m aiming at painting the uncertainty, the durable silence, the unformulated questioning of the exchange of gaze between model and painter. The model’s gaze to the painter as is.”



“사진을 찍는 반대편, 카메라 렌즈에 포착돼 저지된 몸짓, 길어지는 고요함, 그리고 모델과 화가가 주고받는 시선 사이에 구체화 되지 않은 질문들. 나는그 불확실함을 그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모델이 화가를 보는 그 눈빛 그대로.”



— Jean-Philippe Delhomme

Flowers for Books could be interpreted as the metaphor of the painter’s gaze encountering the model's eyes looking back at him, the tenuous expression and fragile equilibrium of a portrait from life. Painting without didactic intention but candor and faith in representation that eschews any form of justification. A classic situation of a painter and model in the studio but stripped of any form of power dynamic, affirming the model's presence, never denuded, never objectified with too many details.


“책을 위한 꽃”은 그를 바라보는 모델의 눈과 마주치고 있는 화가의 시선, 모델의 미세한 표정, 그리고 실물과 초상의 섬세한 균형의 메타포로 해석할 수 있다. 그의 회화는 교훈을 주기보다는 정직하고 솔직한 표현을 기반으로 완성되어 다른 부수적인 설명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작업실에 있는 화가와 모델이라는 전형적인 상황이지만 어떠한 상하 관계없이, 벗겨지지도, 너무 상세한 묘사로 대상화되지 않고 모델의 존재감을 강조한다.

Between the risk of missing and the triumph of catching the right moment, Delhomme paintings manifest the renewed potential of classical genres. Still life and portrait are, under Delhomme's touch, the expression of the here and now, within the confinement of the studio that reflects our isolation in 2020. Delhomme, who is a very acute observer of culture, proposes an alternative narrative and demonstrates that genres such as portraiture and still life tested by a long history talk to us about the present time with urgency.


적절한 순간을 놓칠 위기와 성공적으로 포착할 가능성 사이에서 델롬의 회화는 고전적 장르의 새로운 잠재력을 나타낸다. 델롬의 손길 아래 정물화와 인물화는 작업실 안에 갇혀있는 지금, 이 순간의 표현이자 2020년에 우리 모두가 겪은 고립의 표현이다. 문화를 예민하게 관찰하는 델롬은 색다른 내러티브를 제시하고 오랜 역사를 통해 검증된 인물화와 정물화라는 장르는 아직도 우리의 현재 삶에 관해 이야기 한다는 것을 입증한다.

Jean-Philippe DELHOMME

Born in 1959 in Nanterre, France
Lives and works between Paris, France and New York, New York, USA


Jean-Philippe Delhomme (born 1959) is a French artist, illustrator and writer. He has been painting for many years, but kept this side of his work private until his first exhibition in New York in 2015. Delhomme’s still lifes or landscapes are not just painted, but authored; the thread between his different forms of expression: drawing, writing and painting. Jean-Philippe Delhomme also portrays immense expression through portraiture, conveying an authorly perspective which serves as the common thread throughout his practice.


Delhomme's latest solo exhibitions took place at Perrotin Paris in 2019 and at Perrotin New York in 2020. He also did a special project within an artists’ residence at La Sira Gallery (Asnières, France).


In January 2020, Jean-Philippe Delhomme has been selected as the first Instagram artist in residence at the Musée d’Orsay. Over the course of the past year, he has been imagining the "digital life" of the artists whose works made up the wealth of the museum‘s collection.


Lately, the artist worked on a new mural to be installed in Hong Kong’s soon-to-open private members’ club, Carlyle & Co at the Rosewood Hotel.


He published books with Louis Vuitton, Rizzoli, Editions Denoël and contributed to numerous magazines such as Vanity Fair France, Zeit Magazin, LA Times, GQ US and France, A.D. France, M Le Monde, Apartamento, August Journal, The New Yorker, Vogue ( France, UK, Japan, Spain).


장-필립 델롬 (1959년 출생)은 프랑스 출신 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며 저자이다. 그는오랜세월동안회화작업을하였지만2015년뉴욕에서그의첫전시를열 때까지는 비공개로 작품을 제작해왔다. 드로잉, 집필, 회화를 넘나들며 다양한 방식으로 엮어내는 델롬의 풍경화와 정물화는 그려진 것이 아닌 저술 되었다고 설명할 수 있다. 또한 장-필립 델롬은 인물화를 통해서도 그의 강렬한 표현법을 구체화 시키며 그가 애용하는 모든 장르를 저자의 시점으로 전달하는 델롬 특유의 방식을 확인할 수 있다.


델롬의 가장 최근 개인전은 프랑스 아니에르 La Sira Gallery의 아티스트 레지던스와 2020년 페로탕 뉴욕 전시가 있다.


2020년 1월, 장-필립 델롬은 오르세 미술관의 첫 인스타그램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로 초청받았다. 작년 한 해 동안 그는 미술관에 소장된 작가들의 “디지털 라이프”를 상상하고 그려나갔다.


최근 작가는 새로 열릴 홍콩 로즈우드 호텔의 회원 전용 클럽인 Carlyle & Co의 벽화를 그리는 작업을 하였다.


그는 루이비통, Rizzoli, Editions Denoël을 통해 출판 하였으며 Vanity Fair France, Zeit Magazin, LA Times, GQ US와 GQ France, A.D. France, Le Monde, Apartamento, August Journal, The New Yorker, Vogue (프랑스, 영국, 일본, 스페인) 등과의 합작을 통해 작업을 진행한 이력이 있다.

More about the artist
MORE ON SOCIAL MEDIA 👀
List of artworks
FIRST FLOOR
THIRD FLO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