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02
- 05, 2022
+ add to my calendar
SEOUL

513 Yeongdong-daero, Gangnam-gu, Seoul, South Korea

FRIEZE SEOUL

Booth A6, Hall C, COEX | September 2 - 5, 2022


Perrotin is delighted to join the inaugural Frieze Seoul with a solo presentation by Tavares Strachan, marking the acclaimed New York-based artist’s highly anticipated premiere in Asia, and the debut of a new series of tondo works titled Galaxy Mandala.



프리즈 서울

코엑스 C홀, 부스 A6 | 2022년 9월 2일 - 5일


페로탕은 제 1회 프리즈 서울에서 뉴욕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 타바레스 스트라찬(Tavares Strachan)을 아시아 최초로 소개한다. 지금까지 한번도 전시된 적이 없는 혼합매체의 원형작품 Galaxy Mandala 시리즈를 단독 부스를 통해 처음 선보인다.


Growing up in The Bahamas, Strachan spent his youth looking into the night sky, which sparked his propensity for exploration. He has embarked on expeditions to the Arctic, harvested a 4.5-ton block of ice and shipped it to his elementary school for exhibition, trained as a cosmonaut, established the Bahamas Aerospace and Sea Exploration Center (B.A.S.E.C.) — an art studio and a laboratory for scientific research — and launched an artwork into space in tribute to one of his personal heroes, Robert Henry Lawrence, Jr., the first African American astronaut selected for any national space program.



바하마에서 자란 스트라찬은 어릴 적 밤하늘을 보면서 탐험에 대한 호기심을 키웠다. 그는 북극을 탐험하며 4.5톤가량의 얼음조각을 전시에 사용하기 위해 자신의 초등학교로 운송하기도 했고, 우주비행사 훈련을 받았으며, 그의 작업실 겸 과학 연구 실험실로 활용하기 위해 바하마 항공우주 및 해양탐사센터(B.A.S.E.C)을 설립했다. 또한, 국가 우주 프로그램에 선발된 최초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우주 비행사이자, 작가의 개인적 영웅 중 한 명인 로버트 헨리 로렌스 주니어에게 바치는 의미로 그의 조각을 우주로 쏘아 보내기도 했다.

Over the past decade, Strachan has been building Encyclopedia of Invisibility, an A-to-Z compendium of some 17,000 entries describing legacies of the under-recognized and unfamiliar – people, places, events, objects, concepts, and phenomena – based on the layout and logic of Encyclopaedia Britannica, traditionally regarded as a primary source of world literacy in the pre-Internet age. This ongoing project is a wellspring of stories overshadowed through history which Strachan brings to the fore through various bodies of mixed media work.



지난 십 년간 스트라찬은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한 백과사전(Encyclopedia of Invisibility)을 만들어 왔다. 잘 알려지지 않았거나 과소평가된 인물, 장소, 사건, 사물, 개념, 현상 등 17,000여 가지의 이야기를 종합한 개요서로, 인터넷 이전 시대에 대표적인 1차 자료로 여겨졌던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의 레이아웃과 논리를 따랐다. 그의 백과사전은 다양한 멀티미디어 작품을 통해 생생히 살아나는 역사의 숨은 스토리의 원천이다.

Strachan's presentation at Frieze Seoul highlights work from three principal series, and a rare edition of Encyclopedia of Invisibility.



작가는 이번 프리즈 서울에서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한 백과사전(Encyclopedia of Invisibility)을 비롯한 다음 세가지 주요 연작을 선보인다.



Invisibles, referring to subjects drawn from Encyclopedia of Invisibility. Works in this series are in dialogue with the history of picture making and storytelling, shining light on the subjects’ hidden historical stories.



Invisibles :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한 백과사전 (Encyclopedia of Invisibility)을 참고한 주제들로 구성되어 있는 이 시리즈의 작품들은 주제의 숨겨진 역사적 사건들을 조명하며 이미지 구현과 스토리텔링의 역사에 대한 담론을 담는다.

Galaxy, Strachan’s recent series based on the notion of stargazing, re-imagines the experience of looking into the stars and becoming the author of what is there through the act of viewing.



Galaxy : 스트라찬의 최근 연작들은 천체관측을 기반으로 한다. 작가가 별을 관찰하는 행위를 통해 그곳에 무엇이 존재하고 있을지 상상해봤던 경험을 되살린다.

Galaxy Mandala, a new body of circular works drawing on symbolic elements of the mandala as a representation of the universe and reflections on life and existence.



Galaxy Mandala
: '만다라'라는 상징적 요소를 통해 우주의 재현과 삶과 존재에 대한 고찰을 담아낸 원형 작품을 처음으로 소개한다.

“It is not possible to have an artistic practice without deeply considering exploration. I was born in The Bahamas on a tiny island, so exploration was a way for me to learn more about who I was.


My work questions the nature of our relationship to the truth. It is really hard to be human without having a relationship to storytelling. Storytelling has been central to every significant movement spanning the history of art. Culture is formed as a result of storytelling, which encompasses all the things that we try to hold onto and share with the next generation. So, what happens when historical narratives are false? What do we do with that?”



"심도있는 탐험을 하지 않고는 예술적 행위가 불가능합니다. 저는 조그만 섬나라 바하마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탐험을 통해 제가 어떤 존재인지를 더 많이 알 수 있었습니다.


제 작업은 진리에 대한 우리 관계의 본질에 대해 묻습니다. 인간으로서 존재하기 위해서는 스토리텔링이 필연적이며, 예술의 역사 가운데 중요한 사조들은 모두 스토리텔링이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문화는 우리가 간직하고 다음 세대와 공유하고자 하는 모든 것들을 아우르는 스토리텔링의 결과물입니다. 따라서 역사적 서술이 거짓일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Tavares STRACHAN

Born in 1979 in Nassau, Bahamas
Lives and works between New York, USA and Nassau, Bahamas

Themes of invisibility, displacement, and loss are elemental to Tavares Strachan’s investigations, which question canonized bodies of histories and unsettle the conditions by which some are legitimized and others obscured. Using the rubric of received knowledge to make networks and structures of power more visible, his work brings to light forgotten or little-known historical epics and human achievements. Aeronautical exploration, expeditions to desolate locations and extreme environments, and allegories of the human aspiration to surmount mortal limitations and adverse circumstances, are some of his settings for telling the history of the invisible.


Born in 1979 in Nassau, The Bahamas, Tavares Strachan holds a BFA in Glass (2003) from 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and a MFA in Sculpture (2006) from Yale University. He divides his time between New York, where his studio is based, and Nassau, where he has established OKU, a not-for-profit community project encompassing an artist residency and exhibition spaces, a scholarship scheme, and after-school creative programs.


Strachan was a Getty Research Institute artist-in-residence scholar (2019–2020), the Allen Institute’s inaugural artist-in-residence (2018), and a MIT artist-in-residence (2009–2010). He is a recipient of the LACMA Art + Technology Lab Grant (2014). In 2018, he was awarded the Frontier Art Prize.


He has been commissioned to create monumental site-responsive works of public art for institutions and outdoor sites across the United States including the Baltimore Museum of Art, Barclays Center in New York, Carnegie Museum of Art in Pittsburgh, Pennsylvania, Coachella Valley in California, and the Mississippi River.


His work has been the subject of solo exhibitions including Polar Eclipse, The 1st Bahamas National Pavilion in The 55th Venice Biennale (2013), Italy; You Can Do Whatever You Like (The Orthostatic Tolerance Project) (2009) at the Institute of Contemporary Art in Philadelphia, Pennsylvania, USA; Orthostatic Tolerance: It Might Not Be Such a Bad Idea if I Never Went Home Again (2010) at the MIT List Visual Art Center in Cambridge, Massachusetts, USA; and Always, Sometimes, Never (2018) at Frye Art Museum in Seattle, USA.


His work has been featured in institutional group exhibitions including Meanwhile... Suddenly, And Then, The 12th Lyon Biennale (2013) in France; May You Live in Interesting Times, The 58th Venice Biennale International Art Exhibition (2019) in Italy; Soft Power: A Conversation for the Future (2019) at the San Francisco Museum of Modern Art, USA; The Willfulness of Objects (2020) at The Bass, Miami, USA; Feeling the Stones, The 1st Diriyah Contemporary Art Biennale (2021) in Riyadh, Saudi Arabia; and Flesh and Bones: The Art of Anatomy (2022) at Getty Center, Los Angeles, USA.



비가시성, 전위, 상실이라는 주제는 스트라찬의 작품 연구에서 핵심적인 요소로, 그의 탐구는 신성시된 역사에 의문을 제기하고 정당화된 일부와 그렇지 않은 나머지를 정의하는 조건을 뒤엎는다. 권력 구조와 네트워크를 더 가시적으로 만들기 위해 용인된 지식의 항목을 이용하여 그의 작업은 잊혀졌거나 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 사건과 인물의 업적들을 조명한다. 우주탐사, 극한의 환경과 오지 탐험, 인간의 한계와 역경을 뛰어넘고자 하는 열망에 대한 알레고리들은 보이지 않는 것의 역사를 말하기 위한 작가의 설정이다.


1979년 바하마 낫소(Nassau, The Bahamas)에서 태어난 타바레스 스트라찬은 2003 년 로드 아일랜드 디자인 스쿨에서 유리공예를 전공하였으며, 2006 년 예일대학교에서 조각 전공으로 미술학 석사를 취득했다. 이후 작가는 작업실이 위치한 뉴욕과 작가 레지던시, 전시공간, 장학제도, 방과 후 창작활동 등을 아우르는 비영리 지역사회 프로젝트 OKU 를 운영 중인 낫소를 오가며 활동하고 있다.


스트라찬은 2019-2020년 Getty Research Institute의 Artist-in-Residence Scholar, 2018년 Allen Institute의 Frontier Art Prize 수상자이자, 초대 레지던시 프로그램의 수혜자이다. 2014년에는 LACMA Art + Technology Lab의 지원금을 받았으며, 2009-2010년 MIT의 Artist-in-Residence 로 선정되었다.


스트라찬은 Baltimore Museum of Art, Barclays Center, Carnegie Museum of Art in Pittsburgh, 캘리포니아 코첼라 밸리, 미시시피강 등 미국 전역의 여러 기관들과 야외 공간을 위해 기념비적인 공공미술 작업들을 제작하기도 했다.


작가는 2013년 제 55 회 Venice Biennale에 처음으로 참여한 바하마관에 <Polar Eclipse>라는 제목으로 개인전을 선보였으며, 2009년에는 Institute of Contemporary Art in Philadelphia에서 <You Can Do Whatever You Like (The Orthostatic Tolerance Project)>, 2010년 MIT List Visual Art Center in Cambridge에서 <Orthostatic Tolerance: It Might Not Be Such a Bad Idea if I Never Went Home Again>, 2018 년 Frye Art Museum에서 <Always, Sometimes, Never>라는 주제로 전시한 바 있다.


그 밖에도 2013년 제12회 Lyon Biennale <Meanwhile ... Suddenly, And Then>을 비롯하여 2019년 제58회 Venice Biennale <May You Live in Interesting Times>, 같은 해 San Francisco Museum of Modern Art 에서 열린 <Soft Power: A Conversation for the Future>, 2020년 The Bass에서 <The Willfulness of Objects>, 2021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제1회 Diriyah Contemporary Art에서 <Feeling the Stones>, 그리고 올해 LA Getty Center의 <Flesh and Bones: The Art of Anatomy> 등 주요 기관에서 주최하는 그룹전에 참여했다.



More about the artist
List of artworks
Encyclopedia of Invisibility
List of artworks
Invisibles series
Galaxy series
Galaxy Mandala series
A Brief History of Invisibility